(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대표적 순수 시인이자 '문단의 마지막 기인'으로 불린 천상병(1930∼1993년) 시인을 그리는 예술제가 올해도 경기도 의정부에서 열린다.

의정부예술의 전당은 19∼28일 천상병 예술제를 열고 음악회, 백일장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올해로 16회째인 이번 예술제에는 추모 26주기 천상묘제를 시작으로 백일장, 시(詩) 그리기 대회, 유품전, 음악회, 시 낭송 대회, 시 문학상 시상식 등이 열린다.

특히 올해는 의정부를 대표하는 천 시인과 부대찌개를 소재로 한 '바람의 연인'과 '헬로, 만천하부대찌개' 등 음악극 두 편이 소개된다.

메인 행사인 천상음악회에는 가수 에릭남과 뮤지컬 배우 정동화 등이 출연하며 W필하모닉오케스트라, 인디뮤지션 '가능동밴드', 비보이 크루 '퓨전MC' 등도 무대에 오른다.

특별프로그램으로 백영수 화백 전시회도 마련된다.

백 화백은 1950년대부터 김환기, 이중섭, 장욱진 등과 신사실파 동인으로 활동했다. 신사실파 중 유일한 생존자였으나 지난해 6월 향년 96세로 별세했다.

앞서 천상병 시인 기념사업회와 천상병 시상 운영위원회는 지난달 제21회 천상병 시 문학상 수상자로 송진권 시인을 선정했다. 수상작은 시집 '거기 그런 사람이 살았다고'(걷는 사람 2018)이다.

ky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