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경 건양대병원 교수 논문서 "교정 각도 조절하면 해결 가능"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무릎 퇴행성관절염 수술을 받았을 때 다리가 휘는 부작용을 줄이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건양대병원은 17일 이도경 정형외과 교수가 왕준호 서울삼성병원 교수와 함께 근위 경골 절골술의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논문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무릎 관절염이 심한 환자들은 무릎 사이가 벌어지는 O자형으로 휘면서 통증이 발생해 근위경골 절골술(휜 다리 교정술)을 많이 받는다.

이 수술은 본인 관절을 살릴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과다 교정으로 체중 중심이 바뀌면 환자 다리가 오히려 무릎은 붙고 발목 안쪽 복사뼈는 벌어지는 X형 다리가 될 수 있다는 문제점이 있다.

이도경 교수는 논문에서 근위경골 절골술 수술을 받는 환자 인대와 근육 컨디션에 따라 교정 각도를 조절하면 수술 부작용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과다 교정으로 다리의 기능과 미용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환자마다 다른 다리 상태를 확인하면 더 안전한 수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교수가 쓴 '근위 경골 절골술시 발생할 수 있는 과다 교정 해결방안' 제목의 논문은 최근 국제적인 학술지인 'KSSTA'(Knee Surgery Sports Traumatology Arthroscopy)에 게재됐다.

psykim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