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전교조 대구지부는 교사 채용 비리 의혹 등으로 검찰 조사가 진행 중인 영남공고에서 성적조작 의혹이 추가 제기됐다고 17일 밝혔다.

전교조 등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전국 단위 대회 출전을 앞둔 이 학교 운동부 학생 한 명이 학업 성적 미달로 출전할 수 없게 되자 학교 측에서 이를 조작해 출전시킨 의혹이 있다는 제보가 교육부로 접수됐다.

이에 따라 대구시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감사팀을 파견,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앞서 대구지역 30여개 시민단체는 지난해 11월 교사 채용 비리, 교사 권리행사 침해 등 10가지 범죄 의혹을 제기하고 교장과 이사장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전교조 관계자는 "시 교육청은 영남공고에 대해 부분 감사만 할 것이 아니라 학교회계, 학사운영, 법인 운영 전반에 걸쳐 전면 감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duc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