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내 첫 영리병원 허가 취소…시민단체 '환영'vs지역주민 '반발'

송고시간2019-04-17 11:5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백나용 기자 = 제주도가 국내 첫 영리병원으로 추진된 녹지국제병원 개원을 취소하자 시민사회단체들이 환영의 목소리를 높였다.

제주 서귀포시 헬스케이타운 내 녹지국제병원
제주 서귀포시 헬스케이타운 내 녹지국제병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반면 녹지병원이 들어설 예정이었던 서귀포시 동홍·토평동 주민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제주영리병원 철회와 원희룡 퇴진 제주도민운동은 17일 성명을 내고 "녹지병원 개설 허가취소는 상식적으로 당연한 결정"이라며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초 원희룡 제주지사가 녹지병원 개설허가 당시 유사사업 경험이 없고, 국내자본 우회 투자 의혹 논란이 해소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애초 허가를 내주지 않아야 했다"면서 "특히 허가 당시에도 녹지병원에 의사가 단 한명도 존재하지 않았던 점, 병원 개원 기한인 지난 3월 4일까지 정당한 사유 없이 개원하지 않은 점에서도 이번 허가취소는 당연한 귀결"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다시는 영리병원을 재 추진할 수 없도록 정부가 법 개정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녹지병원이 들어설 헬스케어타운 부지를 제공한 서귀포시 동홍·토평동 주민들은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김도연 동홍동 마을회장은 "우리 마을은 오직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헬스케어타운 사업 초기 토지 수용을 받아들였다"며 "사업자인 녹지그룹이 제주도가 내준 조건부 개설허가를 무슨 생각으로 받아들이지 않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제주도가 녹지병원 개원 허가취소 결정을 내린 것과 별개로 주민들은 헬스케어타운 공사가 이른 시일 내 재개되길 바란다"며 "조만간 대책위를 열고 단체 행동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강영식 서귀포 헬스케어타운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이번 개원 취소로 가장 우려되는 것은 제주도의 대외 신뢰도 하락"이라며 "이제 세계 어느 나라가 제주도에 투자하겠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제주는 자력으로 일어서기 힘든 산업 구조"라며 "수십년간 정체돼 있던 서귀포시 산업 구조가 이번 녹지병원이 들어서면서 변화하고 발전하리라 기대했는데 무척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dragon.m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