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현대·기아차는 강원도 산불 피해 주민을 위해 성금을 기탁한 데 이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고자 임직원의 피해 지역 관광을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이달 말부터 6월 말까지 임직원 1천500명을 대상으로 강원상품권을 증정하고 2박 3일간 속초 지역 숙박을 지원하기로 했다.

강원상품권은 강원도 내 전통시장과 음식점, 슈퍼마켓 등에서 사용할 수 있는 상품권으로 현대·기아차는 1억5천만원 상당을 구매해 강원 지역으로 여행하는 직원들에게 배포한다.

현대·기아차는 또 임직원들의 연월차 사용을 권장해 관광객이 많이 찾는 주말이 아니라 상대적으로 수요가 적은 주중에 방문하도록 했다.

회사 관계자는 "피해 지역 주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다가 임직원들의 관광 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하게 됐다"며 "지역의 경기 침체를 막고 주민들이 삶의 터전을 복구하는 데 작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7일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10억원의 성금을 기탁했으며 도시형 세탁구호차량 투입과 차량 무상점검 등의 지원 활동을 벌이고 있다.

현대차[005380] 정몽구 재단도 세브란스병원, 행정안전부와 공동으로 지난 8일 피해 지역에 재난구호팀을 파견해 긴급구호 의료키트 600여개를 배포하는 등 의료지원 활동을 펼쳤다.

justdust@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