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천식 경기력향상위원장은 책임 지고 사퇴…김호철 감독 징계 불가피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남자프로배구 OK저축은행 사령탑으로 옮기려고 시도했던 김호철(64) 감독이 대한배구협회(회장 오한남)의 징계를 피할 수 없게 됐다.

배구협회 남자경기력향상위원회(위원장 최천식·인하대 감독)는 17일 오전 인천의 한 호텔에서 회의를 열고 대표팀 전임 사령탑임에도 OK저축은행 감독을 맡고 싶다고 먼저 제안했던 김호철 감독 사태와 관련해 논의했다.

경기력향상위는 회의 끝에 김호철 감독을 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옛 상벌위원회)에 넘기기로 결정했다.

전임 감독의 취지를 무시하고 먼저 프로팀 감독을 맡겠다고 제안한 게 사실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2018년 3월 남자대표팀 전임 감독에 선임된 김 감독은 계약 기간이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까지이며, 2020년 도쿄올림픽 이후 중간평가를 통해 재신임 여부를 묻게 돼 있다.

특히 대표팀 전임 감독은 계약 기간 중 프로팀 감독으로 옮기지 못하도록 계약돼 있다.

김 감독은 이번 사태로 스포츠공정위에서 징계를 받는 건 물론 대표팀 사령탑직을 계속 유지할지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최천식 경기력향상위원회 위원장이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퇴 의사를 밝혔기 때문이다.

경기력향상위원장이 도의적으로 책임을 진 상황에서 김호철 감독이 어떤 선택을 할지 주목된다.

chil881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