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통일부, 4차 남북회담 北 반응 관련 "현단계서 새로운 것 없어"(종합)

송고시간2019-04-17 16: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관계부처와 긴밀 협의해 추진…남북 간 교류협력도 차질없이 진행 방침"

통일부
통일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정빛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4차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는 의사와 관련해 북측은 아직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17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4차 남북정상회담 카드를 꺼낸 이후 '북측의 반응이 없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현 단계에서는 새롭게 드릴 말씀은 없다"고 답했다.

그는 다만 "대통령께서 장소와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밝히신 만큼 통일부가 앞으로 그러한 부분들에 대해서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의해서 추진해 나가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어 "이미 남북 간에 합의해 온 개성 만월대 발굴사업, 산림협력, 체육교류 등에 대해서 남북정상회담 추진이라는 그런 사안들을 염두에 두고 관계부처와 협의해서 차질 없이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통일부가 최근 경기도가 신청한 총 15억원 상당의 묘목과 밀가루 대북지원 물품의 반출을 승인한 것 관련해서는 "기본적으로 정부가 북한 주민의 어떤 인도적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서 지속적으로 노력을 해 나가겠다는 입장에서 대처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관련 조건들이 갖추어지면 승인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번 경기도의 신청건을 포함해 올해 들어 공식적으로 11건의 인도적 지원 반출을 승인해줬다고 통일부 관계자는 밝혔다.

승인 건수는 올해 1월에 5건, 2월에 2건, 3월에 1건, 4월에 3건이며, 품목은 밀가루, 의약품 등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현재 지원물품 구매 및 운송 등 후속절차를 진행 중이거나 준비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러가 임박했다는 관측과 관련해 이상민 대변인은 "북러 간 외교 사안"이라며 구체적인 답변은 하지 않았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집권 2기 지도부 정비를 마친 김 위원장은 최고인민회의 이후 첫 행보로 평안남도 소재 공군부대를 찾아 훈련을 지도하고 평안북도에 있는 양어장을 시찰했으며, 이런 시찰 장소가 '북상 경로'라는 점에서 방러가 곧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통일부, 4차 남북회담 北 반응 관련 "현단계서 새로운 것 없어"(종합) - 2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