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인천=연합뉴스) 차지연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자유한국당 전·현직 의원의 세월호 관련 비난 글과 5·18 망언에 대한 징계를 거듭 촉구하며 대야(對野) 공세를 펼쳤다.

한국당이 오는 19일 당 윤리위원회를 열어 각종 막말 논란 당사자들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기로 한 가운데 '솜방망이 징계'로 끝나서는 안된다는 점을 압박하는 모양새다.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징글징글하다'며 세월호 유가족에게 막말을 뱉은 한국당 정진석 의원,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해 국민들의 분노와 비난이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다"며 "한국당은 당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이 문제를 다루겠다고 하지만, 제대로 된 조치를 취할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권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이 계속되는 망언에 대해 진정으로 책임질 자세가 돼 있다면 자당의 5·18 망언 의원부터 징계해야 할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세월호 막말에 대해 서둘러 윤리위를 소집하는 것의 진정성을 의심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5·18 망언에 대한 징계 의지가 있다면 사퇴서 제출도 없이 일방적으로 회의에 불참해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자문심사위원회를 파행시키고 있는 한국당 추천 자문위원도 출석시키라"며 "국회 차원의 5·18 망언 징계도 발목잡기 해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인천시와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세월호 가족들에게 막말을 하는 것은 정상적인 사고를 가진 것이라 할 수 없는 수준"이라며 "공감 능력이 있는 건지 의심스럽다"고 비난했다.

박 최고위원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법무부 장관이었을 당시 세월호 참사 관련 검찰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은 오래전부터 제기해온 것"이라며 "명단 발표를 두고 '황 대표가 한국당 대표가 되니 정치적 공격을 한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과 맞지 않은 말"이라고 강조했다.

김해영 최고위원도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은 차마 입에 담기조차 부끄러운 망언을 쏟아냈다"며 "국민적 비난이 폭주하자 한국당은 조속히 윤리위에 회부하고 당 대표가 사과에 나섰지만, 지지부진한 5·18 망언 징계 과정을 돌이켜보면 이 역시 요식행위에 그치는 것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꼬집었다.

민주 "세월호 막말, 5·18 망언 모두 징계하라" 대야공세 고삐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charg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