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농촌경제연구원장 "제재완화 대비해 남북 농업협력 추진해야"(종합)

송고시간2019-04-17 15: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당 동북아특위 초청 강연…FAO "北,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매우 위험'"

김창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장
김창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장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김창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장이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강연회 '2019년 농업정책 전망과 과제'에서 강연하고 있다. ses@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류미나 기자 = 김창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장은 17일 "대북제재 완화 국면에 대비하기 위해 남북 공동연구단지 조성과 농업생산기술 교류 확대 등의 프로그램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회 주최로 열린 '2019년 농업정책 전망과 과제' 강연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남북 농업경제 협력 확대를 위한 파일럿 프로그램을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북한의 식량 자급을 위한 전진 기지 개발을 잘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원장은 "남북 농업 교류협력이 가능해지면 앞서 추진해온 사업을 확대 추진하고, EU(유럽연합)의 종합적농업농촌개발협력지원사업(SAPARD) 방식 북한 주도 농업개발 지원사업을 중점 추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SAPARD는 EU가 2000년 이후 폴란드, 체코 등 중·동부 유럽국을 대상으로 추진한 농업발전 프로그램으로, SAPARD와 같이 경지 정리, 수리시설 개선, 직업교육 등 종합적이고 다각적인 지원을 통한 북한의 농업발전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이 김 원장의 주장이다.

김 원장은 "올해 쌀 재배면적은 작년 대비 0.7% 감소하는 데 그쳤다"며 "쌀값은 현재 19만원대를 상회하고 있지만, 올해 가격은 작년보다 4.4% 하락한 18만5천원 선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농외소득 증가로 농가의 평균 호당 소득은 지난해 3천960만원보다 증가해 4천만원대에 진입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원장은 또 중국, 몽골 등에서 확산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북한 유입 가능성에 대해서는 "중국과 가까워 유입 개연성이 있지만 공식적으로 확인한 것은 없다"며 "정부 차원에서 모니터링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0)가 북한을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위험국가로 지목했다.

FAO는 지난 15일 공개한 '세계 조기경보-식량안보 및 농업에 관한 조기행동 보고서' 등에서 북한을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으로 인해 가축건강의 위험에 직면한 4개 '매우 위험'(high risk) 국가에 포함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는 17일 전했다.

보고서는 그러나 북한 내 실제 발병 여부에 관해서는 확인하지 않았다고 RFA는 덧붙였다.

FAO는 다만 북한의 ASF 대응 준비현황 점검 관련 보고에서 지난해 8월 중국에서 발병한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사례 중 두 건이 북중 접경지역에서 발생했음을 강조하면서, "북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경각심을 높이고 대비태세를 지원하기 위한 긴급한 임무의 필요성이 제기됐다"고 밝혔다.

실제 지난해 12월 빈센트 마틴 FAO 중국·북한 대표가 평양을 방문, 북한 농업성, 농업과학원 등 관계 분야 고위관계자들과 만나 돼지아프리카열병 발병 가능성을 논의하고 향후 대응책을 모색했다고 RFA는 전했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