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16일 '세월호 막말'로 논란에 휩싸인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한 징계 논의를 서두르고 있습니다.

한국당은 논란이 불거진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이들을 당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했는데요. 두 의원에 대한 비난 여론이 당 전체로 향하기 전에 진화에 나서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편집: 손수지>

<영상: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