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표 "중소자영업자 소득 보장받는 특별법 만들어달라"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7일 국회를 찾아 정의당 이정미 대표를 예방하고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민생대책 방안을 논의했다.

박 장관은 이날 이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중소벤처기업부와 정의당이 공통점이 있다 생각해서 제일 먼저 왔다. 작지만 강하다"고 말문을 뗐다.

박 장관은 "중소벤처기업부의 정책 철학은 상생과 공존이라고 취임사에서도 확실히 얘기했다"며 "앞으로 정의당에서 많이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정의당이) 사회적 약자, 중소상공인들에 대해 버팀목이 되어주셨다는 점에서 참 의미 있는 일을 해오셨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정의당의) 공정경제민생본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더 협력하고 더 튼튼한 친구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노동현장은 아직도 많이 열악하다"며 전날 경기도 시흥의 시화공단을 방문한 얘기를 꺼내기도 했다.

박 장관은 "(시화공단 주변은) 근무환경이 어려워서 젊은이들이 이곳에 오려고 하지 않겠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며 "국가적으로 관심을 갖고 환경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박 장관에게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에 관한 여러 안들이 잘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이 대표는 또 "중소자영업자들이 안정적으로 자신의 소득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하는 특별법을 만들어 그 속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권리를 우리가 함께 지켜나가야겠다라는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힘을 주시라"고 당부했다.

그는 아울러 "산업공단처럼 중소상공인을 보호할 수 있는 특별구역 같은 것을 지정해서 그곳에는 대기업이 너무 치고 들어오지 않도록 하는 특별법이 만들어졌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kong79@yna.co.kr

박영선, 이정미 대표 예방…"열악한 노동현장 업그레이드 노력"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