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오승환(37·콜로라도 로키스)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무사 1, 2루 상황에 등판해 앞선 투수가 남긴 주자 한 명에게 득점을 허용했지만, 추가 실점은 하지 않았다.

오승환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 8-1로 앞선 9회말 마운드에 올랐다.

9회말 시작과 동시에 등판한 D.J. 존슨은 매니 마차도와 윌 마이어스에게 연속해서 볼넷을 허용했다.

그러자 콜로라도는 오승환을 마운드에 올렸다.

오승환은 첫 타자 에릭 호스머에게 시속 145㎞ 직구를 던져 2루수 앞 병살타로 요리했다.

이어진 2사 3루에서는 페르난도 타티스에게 우익수 쪽 2루타를 맞았다. 이 실점은 존슨의 몫이다.

오승환은 이언 킨슬러를 시속 115㎞의 느린 커브로 3루 땅볼 처리하며 경기를 끝냈다.

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은 오승환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7.20에서 6.00으로 낮췄다.

콜로라도는 8-2로 승리했다.

승리의 주역은 우완 선발 존 그레이였다.

그레이는 7이닝을 3안타 1실점으로 막았다. 5-0으로 앞선 윌 마이어스에게 솔로포를 얻어맞긴 했지만, 마운드를 지키는 내내 이렇다 할 위기 없이 이닝을 채웠다.

그레이는 시즌 네 번째 등판에서 첫 승(3패)을 거뒀다.

타석에서는 놀런 에러나도가 5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콜로라도는 1회초 1사 1루에서 터진 에러나도의 중월 투런포로 선취점을 얻었다. 에러나도는 3경기 연속 홈런을 쳤다.

2회 2사 2루에서는 찰리 블랙먼이 좌익수 쪽 2루타로 추가점을 뽑았다.

콜로라도는 3회에도 1사 1, 2루에서 나온 라이멀 타피아의 중견수 쪽 3루타로 2점을 추가했다.

개릿 햄프슨은 콜로라도가 5-1로 앞선 7회 빅리그 개인 첫 홈런을 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jiks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