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5월4일 부처님오신날 연등행렬…오늘 광화문 미륵사지탑 점등

송고시간2019-04-17 14: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 도심 '10만 연등' 전망…"내외국인 문화축제 될 것"

"한반도 평화와 화합 기원"…빗속 10만 연등 행렬(CG)
"한반도 평화와 화합 기원"…빗속 10만 연등 행렬(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불기 2563년 부처님오신날(5월 12일)을 앞두고 17일 광화문 점등식과 내달 4일 연등행렬 등 다양한 봉축행사가 열린다.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와 연등회보존위원회는 17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문화 역사기념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런 내용의 부처님오신날 행사 계획을 소개했다.

올해 부처님오신날 표어는 '마음愛 자비를! 세상愛 평화를!'. 위원회는 국내외 평화 정세 속에 사회의 다양한 갈등을 '자비정신'으로 극복하고 세상과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부처님오신날 행사를 치러가기로 했다.

이날 오후 7시 광화문광장에서는 첫 행사로 조형등인 '미륵사지탑'에 불을 밝히는 점등식이 열린다. 미륵사지탑은 국내에서 가장 웅장한 규모를 보여주는 국보 제11호 문화재다.

조형등으로 재현된 미륵사지탑은 높이가 20m에 40호 크기의 한지 500여장이 사용돼 느낌은 화려하되 은은한 맛을 살리도록 만들었다.

점등식에는 봉축위원회 위원장인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비롯해 각 종단의 총무원장 스님, 불교계 인사, 시민 등 2천여명의 불자가 함께한다.

점등식과 함께 서울 종로와 청계천 등 서울시 전역에는 5만여개 가로연등이 설치돼 부처님오신날의 의미를 되돌아보게 된다.

5월 3∼5일에는 국가무형문화재 제122호이자 봉축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연등회'가 진행된다. 3일 시작하는 전통등 전시회에서는 한지 고유의 멋을 자아내는 전통등이 조계사 옆 우정공원, 삼성동 봉은사, 청계천 일대를 수놓을 전망이다.

4일 오후 4시 30분부터는 동국대 운동장에서 흥겨운 춤사위와 노래가 함께하는 어울림마당 행사가 마련된다. 이 자리에서는 40여개 단체의 율동단, 연희단 공연 등이 펼쳐진다.

이날 오후 7시에는 참가자들이 손수 만든 수만개 행렬등과 장엄등을 들고서 거리를 행진하는 '연등행렬'이 시작된다.

부처님오신날 축하 연등행렬
부처님오신날 축하 연등행렬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12일 오후 부산시민공원 주변 도로에서 불자들이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연등행렬을 하고 있다. 부산시민공원을 출발해 부전시장 앞과 새싹로를 거쳐 부산시민공원으로 되돌아오는 4.5Km 구간에서 진행된 연등행렬에는 불자와 시민 1만5천여명이 참가했다. 행사를 주최한 부산시불교연합회는 연등행렬에 앞서 부산시민공원에서 봉축연합대회, 어울림한마당을 열었다. 2018.5.12 wink@yna.co.kr

올해 선두로 나서는 장엄등은 중생제도를 상징하는 불교사물 전통등이다.

연등행렬에는 모두 10만개 등불이 거리를 메울 것으로 위원회는 전망했다.

연등행렬에 이어서는 오후 9시 30분부터 종각 사거리에서 참가자들이 회향 한마당 행사를 한다. 다양한 장르의 음악에 맞춰 놀이 한마당이 벌어진다.

이밖에도 5일 정오 조계사 앞에서는 120개 부스가 참여하는 전통문화 한마당 행사가 열린다. 어린이와 가족, 외국인 모두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이날 저녁 시간대에는 인사동과 종로 일대에서 다시 한번 연등행렬이 펼쳐지며 종각 인근 공평사거리에서는 연희단 공연과 율동이 이어진다.

올해 법요식은 부처님오신날인 5월 12일 오전 10시 전국 사찰에서 동시에 거행된다.

위원회는 연등회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서울 도심 일대에 부분적으로 교통통제가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교통통제 시간과 구간은 4일(토) 오후 1시∼익일 오전 3시 종로(흥인지문∼종로1가), 오후 6∼11시 장충단로(동국대 앞∼흥인지문), 오후 6시∼익일 오전 1시(세종대로 사거리∼종로1가 사거리, 안국사거리∼종로1가 사거리)다.

5일(일)에는 오전 9시∼자정까지 우정국로(안국사거리∼종로1가 사거리)가 통제된다.

연등회보존위원회 선나 스님은 "연등행사는 이제 국민 행사로 자리 잡아, 외국인들도 많이 참여한다"며 "우리 국민과 외국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 축제장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edd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