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구글, 美시카고에 첫 오프라인 매장 설치 계획 철회"

송고시간2019-04-17 13: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구글 첫 오프라인 매장 개설지로 관심을 모았던 미국 시카고 웨스트룹의 2층 건물 [부동산 전문업체 뉴캐슬]

구글 첫 오프라인 매장 개설지로 관심을 모았던 미국 시카고 웨스트룹의 2층 건물 [부동산 전문업체 뉴캐슬]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에 추진되던 글로벌 인터넷 기업 구글의 첫 오프라인 매장 설치 계획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은 구글이 시카고 도심 서편 웨스트룹에 첫번째 오프라인 소매점을 낼 계획을 철회했다고 전했다.

트리뷴은 작년 8월, 구글이 시카고 웨스트룹 풀튼 마켓 지구에 정식 매장을 열 계획으로, 연면적 1천300㎡ 규모의 2층짜리 건물에 대한 임대 계약을 마무리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그러나 구글은 이 거래에서 손을 뗐고, 건물 소유주인 부동산 전문업체 '뉴캐슬'(Newcastle Ltd)은 새로운 임차인을 찾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구글이 임대 절차를 막판에 중단한 이유, 구글 오프라인 매장이 시카고 내 제3의 입지 또는 다른 도시에 설립될 가능성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케일라 콘티 구글 대변인은 답변을 거부했다.

구글 첫 정식 매장 입지로 고려된 해당 건물은 구글의 미 중서부 본사가 소재한 '1K 풀튼' 빌딩에서 두 블럭 떨어져 있다.

구글은 2016년 시카고에 미 중서부 본사를 설치했으며, 현재 3만3천㎡ 규모 건물에서 1천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1998년 인터넷 검색 서비스업체로 시작된 구글은 2016년 하드웨어 시장 본격 진출을 선언한 후 가전제품 전문 매장 또는 백화점 등에 팝업 스토어 또는 제한된 규모의 구글 숍을 열고 자체 개발한 스마트폰·태블릿·자동 온도 조절기·홈 시큐리티 시스템·인공지능 스피커 '구글 홈' 등을 판매해왔다.

업계 관계자들은 구글이 하드웨어 제품들을 소비자들에게 더 적극적으로 내보이기 위해 영속성 있는 정식 매장을 열 것으로 기대해왔다.

chicagor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