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지역난방을 사용하는 노후 아파트를 대상으로 온수를 예열할 수 있는 '급탕 예열 열교환기' 신규설치를 무상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급탕 예열 열교환기는 급탕(온수)에 들어가는 수돗물을 15도에서 35도로 예열해 열교환 성능을 높이는 설비다.

노후 아파트는 급탕용 열교환기가 오래돼 겨울철 한파가 계속될 경우 온수가 충분히 뜨거워지지 않는 등 급탕 품질 불량이 발생할 수 있지만, 급탕 예열 열교환기를 설치하면 안정적인 온수 공급이 가능하다.

지원 대상은 2000년 1월 이전 열공급이 개시된 지역난방 사용자로 단위용량(Mcal/hr)당 2만4천원이 지원된다.

신청은 17일부터 선착순으로 받는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지역난방공사 홈페이지 '고객행복마당'이나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e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