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전 위험성 등 조사…에너지소비량은 차이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대전·충남소비자연맹은 17일 시중에서 유통 중인 전기 토스터 10가지의 안전성과 표시사항을 조사한 결과 모두 안전기준에 적합하다고 밝혔다.

소비자연맹은 토스터 10가지를 선정해 감전 위험성, 소비전력, 제품 온도상승, 전자파 강도 등 5개 항목을 조사했다.

그 결과 모든 제품에서 기준을 벗어나는 위험은 확인할 수 없었다.

전기용품 안전인증, 적합성 표시사항 등도 적합하게 표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에너지소비량은 제품별로 최대 1.6배가량 차이가 났다.

소비자연맹은 전문가위원회와 국내외서 판매하는 10가지 제품을 고른 뒤 인터넷 오픈마켓에서 구매했다고 설명했다.

대전·충남소비자연맹 관계자는 "전기 토스터는 구매량이 많지만, 그동안 안전성에 대한 객관적인 정보가 미흡했다"며 "사용할 때 주의사항을 잘 따른다면 전기 토스터는 누구나 안전하게 쓸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psykim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