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 해상서 전남 김 양식장에서 유입 추정 쓰레기 추가 발견

송고시간2019-04-17 14: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추자도서 발견된 해양쓰레기와 같은 종류로 보여"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시 추자도 인근 해상에 전라남도 소재 김 양식장에서 흘러온 것으로 추정되는 해양쓰레기가 발견된 데 이어 제주 해상에서 같은 종류의 해양쓰레기가 추가로 발견됐다.

제주 해상에서 발견된 해양쓰레기 수거하는 해양경찰들
제주 해상에서 발견된 해양쓰레기 수거하는 해양경찰들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오전 10시 53분께 제주시 용담 포구 북동쪽 약 200㎞ 해상에 해양쓰레기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이 해양쓰레기를 인양해 확인한 결과 김 양식에 사용되는 스티로폼 부표와 그물, 밧줄 등 90㎏가량의 쓰레기가 엉켜 있었다.

해경은 이 해양쓰레기를 지난 11일 추자도에서 발견된 해양쓰레기 중 일부분으로 추정했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해상에 아직 발견되지 않은 양식장 시설물이 떠다니고 있을지 모르니 선박은 운항에 각별한 주의를 바란다"며 "해양쓰레기를 발견하면 해양경찰이나 지방자치단체로 신고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 11일 제주시 추자면 추자도 인근 해상에 김 양식장에 사용되는 스티로폼 부표와 막대기, 그물, 밧줄 등 100t에 육박하는 해양쓰레기가 유입돼 수거 작업에 애를 먹었다.

현재 쓰레기 분리수거가 끝나고 폐기물 처리 작업을 진행하는 상황으로, 이번 주 내 모든 작업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추자면사무소는 해당 해양쓰레기가 전라남도 소재 김 양식장에서 흘러들어온 것으로 보고 향후 전남에 해당 양식시설의 출처를 묻는 공문을 발송, 양식업체가 확인되면 수거에 들어간 비용 일부를 청구한다는 방침이다.

해양쓰레기로 띠 두른 제주 추자도
해양쓰레기로 띠 두른 제주 추자도

(제주=연합뉴스) 15일 제주시 추자면 추자도 인근 해상에 남해안에서 떠밀려 온 것으로 추정되는 해양쓰레기가 떠 있다. 2019.4.15 [추자면사무소 제공] dragon.me@yna.co.kr

dragon.m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