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민연금 작년 수익률 -0.9%…일본 -7.5%, 캘퍼스 -3.5%"

송고시간2019-04-17 15: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하나금투 "주요국 연기금 금융위기 이후 최악 성과"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지난해 글로벌 자산시장이 높은 변동성을 보이면서 국민연금뿐만 아니라 세계 주요 연기금의 운용성과가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분석됐다.

김훈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7일 '2018년 글로벌 연기금 운용성과 비교 분석' 보고서에서 "지난해 캘리포니아공무원연금(캘퍼스)의 수익률은 -3.51%로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손실을 기록했고 일본공적연기금(GPIF)은 -7.50%의 수익률로 역시 금융위기 이후 가장 성과가 나빴다"고 밝혔다.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연금의 수익률도 -0.92%로 금융위기 이후 첫 손실을 냈다.

"국민연금 작년 수익률 -0.9%…일본 -7.5%, 캘퍼스 -3.5%" - 1

김 연구원은 세계 주요 연기금이 부진한 성과를 낸 이유로 경기 확장 사이클이 끝나가는 시점에서 자산시장의 변동성이 커진 점 등을 지목하면서 "특히 주식 비중이 높은 서구권 연기금들이 큰 타격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캘퍼스의 경우 포트폴리오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주식에서 10%가 넘는 손실이 발생했지만 그나마 채권, 부동산, 사모투자(PE) 등을 통해 손실 폭을 다소 줄였다.

GPIF는 주식은 물론 채권 부문도 엔화 강세에 따른 환 손실로 손실 폭이 더 커졌다.

이들 연기금에 비해 지난해 국민연금의 운용성과는 상대적으로 나은 편이었다.

그러나 김 연구원은 "이는 국민연금 운용전략의 우수함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국민연금의 보수적인 운용정책은 약세장에서 수익률을 방어할 수 있지만, 장기간의 상승장에서 수익성을 포기한 대가"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2010년 이후 국민연금의 연평균 수익률은 4.97%로, 캘퍼스 등 서구권 연기금의 절반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김 연구원은 "장기적으로 운용을 지속해야 한다는 관점에서 운용전략의 무게중심을 어디에 둬야 할지 고민해봐야 할 시점"이라면서 "국민연금의 규모 성장을 고려하면 현재와 같은 홈바이어스(home bias·국내위주 투자)는 지속가능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국민연금 작년 수익률 -0.9%…일본 -7.5%, 캘퍼스 -3.5%" - 2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