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17일 오후 2시 30분께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장죽리의 한 야산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7대와 소방관 20여 명을 투입,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화재 소식이 전해지자 안성시는 이날 오후 3시 10분께 주민들에게 재난문자를 보내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소방당국은 용접 작업을 하던 중 산으로 불이 번졌다는 신고자의 진술을 확보, 부주의로 인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불길을 잡는 대로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독자 제공] 유튜브로 보기

sto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