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 광주시는 17일 우호도시인 강원도 동해시에서 발생한 산불 이재민을 돕기 위해 성금 2천412만3천원을 모아 강원도공동모금회를 통해 동해시에 지정 기탁했다.

성금 모금에는 광주시 직원 1천여명이 십시일반 참여했다.

시 관계자는 "우호도시인 동해시와 2007년부터 교류협력을 추진하고 있고, 2011년 우리 시가 최악의 수해를 입었을 때 동해시가 적극적으로 지원했다"며 "산불 피해지역 주민들이 이른 시일 내 안정을 되찾고 일상에 복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h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