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비 부담 두고 도로공사·구미시 간 갈등 해소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하이패스 전용 북구미IC 건설사업이 당초 예정보다 2년 늦은 다음 달 착공할 전망이다.

백승주 자유한국당 의원과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보도자료를 내고 "한국도로공사와 구미시 간 공사비 갈등이 해소됨에 따라 5월에 북구미IC 건설사업을 착공한다"고 밝혔다.

한국도로공사와 구미시는 공사비 222억원(토지 보상비 포함 총사업비는 280억여원)을 절반씩 부담하기로 했다.

북구미IC의 위치를 도량동에서 선기동으로 변경하면서 추가 공사비 부담을 두고 갈등을 빚어오다 도로공사가 IC 영업시설 예산 100%, 구미시가 보상비와 방음벽 공사 예산 100%를 부담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달 중 공사입찰공고가 나오면 다음 달 착공해 2021년에 완공 예정이다.

parks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