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 양주시 주민들이 18일 서울 용산 국방부 앞에서 육군의 항공부대 이전계획에 항의하는 집회를 연다.

'양주 광적 군 헬기 반대 대책위원회'는 대책위 소속 주민 200여 명이 18일 오전 11시 국방부를 항의 방문, 피켓과 플래카드 등을 동원해 헬기부대 배치의 부당성을 알리고 원점 재검토를 국방부에 촉구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중순 무인항공기(UAV)만 운영되던 광적면 29만㎡ 규모의 가납리 비행장에 격납고를 신축하는 등 헬기 20여 대를 배치하고 무인항공기 운영부대는 남면으로 이전하는 계획이 알려지자 양주시 광적면·은현면·남면 주민들은 지난해 11월부터 대책위를 구성해 천막농성을 이어가는 등 반발하고 있다.

대책위는 헬기부대가 이전하면 지역 개발에 걸림돌이 될 뿐만 아니라 소음 등의 피해가 클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특히 헬기부대가 이전할 계획인 가납리 비행장에서 500여㎡ 떨어진 곳에는 116만8천여㎡에 7천760가구 아파트를 짓는 택지개발사업이 추진되고 있어 사업에 차질을 빚을 것을 우려하며 헬기부대 이전에 반대하고 있다.

대책위 관계자는 "국방부가 주민과 아무런 협의도 없이 헬기부대 이전계획을 추진했다"며 "주민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줄 수 있는 헬기부대 이전계획은 원점에서 전면 재검토해야 하며 주민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면 항의 집회 등 물리력을 동원해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wyshi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