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코스피가 17일 14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이로써 사상 첫 14거래일 연속 상승이라는 새로운 기록은 세우지 못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74포인트(0.12%) 내린 2,245.89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0.42포인트(0.02%) 오른 2,249.05에서 출발한 뒤 등락을 반복하며 장중 한때 2,250선 위로 오르기도 했으나 대체로 약세를 보였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시장의 관심이 집중된 중국의 경제지표가 예상보다 좋게 나왔지만 오히려 이로 인해 중국의 경기부양책이 축소될 수 있다는 우려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이 발표한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6.4%로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치(6.3%)를 다소 상회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도 "중국 실물지표가 예상치를 크게 상회함에 따라 중국 경기에 대한 불안감이 크게 완화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동안 글로벌 증시에 힘을 실어준 중국의 경기부양책 후퇴에 대한 경계심리도 만만치 않다"고 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759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과 기관은 각각 596억원, 11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삼성전자[005930](-0.42%), SK하이닉스[000660](-0.25%), LG화학[051910](-0.67%), LG생활건강[051900](-0.49%), 신한지주[055550](-0.33%) 등이 내렸다.

현대차[005380](1.95%), 셀트리온[068270](0.24%),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0.68%), POSCO[005490](1.12%), 현대모비스(2.00%) 등은 올랐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1.61%), 기계(1.58%), 운송장비(1.26%), 증권(0.49%) 등이 강세였고 섬유·의복(-2.59%), 운수창고(-1.77%), 전기가스(-1.14%), 유통(-0.81%) 등은 약세였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470개였고 내린 종목은 372개였다. 보합은 53개 종목이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가 매도 우위, 비차익거래는 매수 우위로 전체적으로는 951억원의 순매수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4억4천596만주, 거래대금은 5조4천256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87포인트(0.24%) 오른 766.89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68포인트(0.22%) 오른 766.70에서 출발해 강세 흐름을 지속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과 기관이 각각 378억원, 86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413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0.14%), 포스코케미칼[003670](0.81%), 펄어비스[263750](2.07%) 등이 올랐다.

CJ ENM(-0.72%), 바이로메드[084990](-1.37%), 메디톡스[086900](-1.85%), 에이치엘비[028300](-1.85%), 스튜디오드래곤[253450](-0.41%), 셀트리온제약[068760](-0.69%) 등은 내렸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10억5천2만주, 거래대금은 4조8천379억원 수준이었다.

코넥스시장에서는 121개 종목이 거래됐고 거래량은 34만주, 거래대금은 24억원가량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달러당 0.9원 내린 1,134.8원에 마감했다.

min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