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 기장군, 원전해체연구소 공동유치 결정에 반발

송고시간2019-04-17 15:5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 기장군청 깃발
부산 기장군청 깃발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2천400억원이 투입되는 원전해체연구소 입지가 부산·울산 공동유치로 결정된 것과 관련 부산 기장군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기장군은 17일 성명서를 내고 "공동유치 결정은 기장군과 사전에 어떠한 협의도 없이 정부와 시가 일방적으로 정한 것"이라면서 "기장군은 이런 일방적인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기장군은 그동안 원전해체연구소를 기장군에 단독으로 유치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군 관계자는 "기장은 가동을 중단한 고리 1호기가 있는 곳이고, 2023년부터 순차적으로 수명을 다하는 2, 3, 4호기가 밀집한 곳으로 안전과 생명을 담보로 16만5천명의 군민이 40년간 고통받아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울산 울주군에 있는 신고리 3호기는 2016년 운영을 시작해 60년 후인 2076년에나 운영 허가가 만료돼 그 이후에나 해체가 가능하다"면서 "원전해체연구소를 울주군과 부산 기장군의 경계지점에 설립하기로 한 정부의 결정은 현실을 도외시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기장군은 "산자부가 원전해체연구소와 병행해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진 사용후핵연료 검사·연구시설과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 등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 관련 시설을 기장군 내에 절대 들여올 수 없다"고 반발했다.

read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