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전북지부는 17일 "전북도 교육청은 산업안전보건위원회(산보위)를 조속히 설치하라"고 촉구했다.

민노총은 이날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7년에 학교 급식실에 산업안전보건법이 전면 적용됐지만, 도교육청은 산보위 위원 수를 어떻게든 줄이려고만 하고 있다"고 이같이 주장했다.

고용노동부는 2017년 학교 급식실을 산업안전보건법 적용 대상에 포함하고, 안전한 작업환경 구축을 위해 안전 교육을 하고 산보위를 설치하도록 했다.

민노총은 "최근 노동자가 낙상해 크게 다치고 기계에 손가락이 끼여 신경이 손상될 뻔한 사고가 발생하는 등 학교 급식실은 절대 안전하지 않다"며 "전북교육청은 사용자로서 안전 책임을 방기해서는 안 된다. 제대로 된 산보위를 구성하고 별도 산업안전 전담 부서를 설치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도내 학교에 산보위를 설치하고 안전 교육을 하는 일은 상당한 예산과 시간 등이 요구된다"며 "안전에 관한 문제는 근로자들과 끊임없이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d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