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주에 지역구를 둔 경북도의원 4명이 원전해체연구소 분리 건설 결정에 반발하는 공동 입장문을 발표했다.

최병준, 배진석, 박승진, 박차양 도의원은 17일 입장문에서 "경주는 원자력발전소 6기와 중저준위방사성폐기물처분장,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원자력환경공단 등 원전 관련 기관이 모여 있고 기반이 있어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최적지란 평가를 받았다"며 "이런 적합성과 타당성을 무시하고 내린 이번 결정에 깊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경주시민은 국가에너지산업 발전에 희생을 감수하고 정부 정책에 적극 이바지했으나 정부는 주민 동의 없이 월성원전 1호기를 조기 폐쇄했고 2016년까지 실어 내기로 한 월성원전 보관 사용후핵연료를 방치하고 있다"며 "정부는 경주에 설립 예정인 원전해체연구소를 타 지역과 동등한 수준으로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방사성폐기물 안전관리 대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 15일 부산·울산 접경지에 경수로 원자력발전소 해체연구소를, 경주에 중수로 원자력발전소 해체연구소를 짓는다고 발표했다.

sds12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