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대구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집단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17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대구시 동구 모 초등학교에서 학생 29명이 복통과 구토, 설사 등 식중독 증세를 보여 치료받고 있다.

학생들은 하루 전인 16일 저녁부터 식중독 증세를 호소했다.

해당 학교는 이에 따라 17일 급식을 중단했으며 상황을 봐가며 며칠 더 급식을 중단할 계획이다.

보건당국은 식중독 여부를 가리기 위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yongm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