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린생활시설 설치…이용 편의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은 17일 수인선 인천논현역 주차장 부지 3천431㎡를 활용해 복합시설 '인천 논현 메트로시티' 건립공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복합시설은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연면적 1만1천388㎡)로 내년 4월 준공된다.

판매 및 근린생활시설과 주차장 등이 조성된다.

인천논현역 2층 대합실과 복합시설 2층을 직접 잇는 브리지를 설치해 열차 이용 편의와 보행 안전성을 높이는 등 주민 편의를 대폭 개선할 것으로 기대한다.

김영하 철도공단 시설본부장은 "인천논현역 복합시설이 기존 상권과 시너지 효과를 내고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yej@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