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세월호 막말'로 논란을 빚은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이 대학 동기의 비난에 카카오톡 대화방(카톡방)에서 퇴장하는 장면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이영성 한국일보 편집인은 17일 '동기 카톡방에서 나간 차명진'이라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에서 "평소 점잖던 김학노(영남대 정외과 교수)가 차명진을 험한 말로 꾸짖었다"며 차 전 의원이 포함된 대화방 상황을 알려주는 휴대전화 화면 캡처 사진을 함께 올렸다.

이 편집인은 "군부 독재에 저항하던 명진이가 어쩌다 이 지경이 됐는지"라고 덧붙였다.

대화방 캡처 사진을 보면 차 전 의원의 대학 동기인 김학노 교수는 전날 대학 동기 14명이 참여한 대화방에서 "차명진 이 나쁜 XX야. 정신 언제 차릴래?"라고 차 전 의원을 몰아세웠다.

그러자 차 전 의원은 아무 대답 없이 대화방을 나갔다.

김 교수는 차 전 의원을 다시 초대해 "이 XX가 어딜 도망가"라고 했지만, 차 전 의원은 또 말없이 대화방을 나갔다. 김 교수는 이후 "이 XX. 없는 자리에서 욕하기도 뭐하고. 암튼 명진이는 오늘부터 완전 아웃이다"라고 썼다.

이들은 서울대 정치학과 79학번 동기다.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써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bangh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