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즈베스티야 "푸틴, 中일대일로 포럼 전 극동서 김정은 위원장 만날 듯"
리아노보스티 "극동연방대서 회담 가능성"…크렘린 "집중적으로 회담 준비중"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다음 주 러시아 방문이 실제로 준비되고 있다고 러시아 외무부 소식통이 자국 일간 '이즈베스티야'에 확인했다.

현지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일부 건물이 폐쇄되는 등 회담 준비 징후가 포착됐다고 전했다.

앞서 연합뉴스는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는 26~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정상포럼에 참석하기에 앞서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 들러 김 위원장과 회담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한 바 있다.

"김정은-푸틴 다음주 정상회담 유력"…새로운 길 예고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17일(현지시간) 이즈베스티야에 따르면 러시아 외무부 소식통은 "8년 만의 러북 정상회담이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최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푸틴 대통령이 중국 일대일로 정상포럼 참석에 앞서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김 위원장과 회담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하지만 김정은 위원장은 즉흥적이기 때문에 일정 변경 등의 '깜짝쇼'가 있을 수도 있다고 이 소식통은 관측했다.

소식통은 특히 최근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3차 정상회담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남북 정상회담 제안도 받은 상태라 이런 상황이 그의 방러 계획에 변화를 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북러 정상회담이 예상대로 성사되면 지난 2011년 김정은 위원장의 부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시베리아 부랴티야공화국 수도 울란우데를 방문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대통령(현 총리)과 회담한 뒤 8년 만이라고 소개했다.

신문은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회담에서 양자 관계 전반에 대해 논의하고 특히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하에서 양국 경제 협력 확대 방안을 협의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러시아는 회담을 통해 한반도 문제의 정치·외교적 해결을 강조하면서 북한의 일부 비핵화 조치에 상응하는 대북 제재 부분 해제 필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회담에서는 이밖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에 따라 올해 말까지 모두 철수해야 하는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 문제도 거론될 것으로 신문은 예상했다.

이와함께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이날 역시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블라디보스토크에 있는 극동연방대학 캠퍼스 내에서 북러 정상회담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면서 "대학 내 1개 동이 폐쇄됐고 이것이 회담 준비와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날 스포츠 시설이 있는 대학 건물의 복사점에 "김정은(위원장) 방문으로 17~24일까지 문을 닫는다"는 안내문이 나붙었다고 전했다.

이 건물의 스포츠 센터에도 "기술적 이유로 17~30일 문을 닫는다"는 설명문이 붙었다는 것이다.

대학 관계자는 통신에 실제로 북러 정상회담 때문에 건물을 폐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건물 내 모든 시설을 폐쇄할 것이다. 푸틴 대통령의 도착과 (러북) 회담이 준비되고 있다"고 말했다.

극동지역 언론 '프리마미디아'도 "블라디보스토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북러 정상회담 준비가 진행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대학 내 1개 동 건물 사용이 중단됐고, 대학 여러 곳에는 중요한 국제행사 준비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안내문이 나붙었다"고 보도했다.

이날 일본 후지TV 계열 후지뉴스네트워크(FNN)는 김정은 위원장의 집사 격인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블라디보스토크역 주변을 시찰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부장이 북러 정상회담 준비를 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소개했다.

김 부장은 김정은 위원장의 해외 방문 의전을 총괄하는 인물로, 2차례 열린 북미 정상회담 전에도 회담 개최지를 사전에 방문한 바 있다.

블라디보스토크 현지 소식통은 연합뉴스에 "블라디보스토크 기차 역사 앞 진입로를 새로 포장하는 모습이 포착돼 열차를 타고 올 김 위원장의 도착에 대비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고 전했다.

현재로선 김 위원장이 항공기보다 열차를 이용해 러시아를 방문할 가능성이 더 큰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한편 언론 보도 등을 통해 내주 블라디보스토크 북러 정상회담 개최가 거의 기정사실로 굳어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크렘린궁은 아직 공식적으로 회담 개최 사실을 확인하지 않고 있다.

러시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 유리 우샤코프는 이날 자국 기자들의 확인 요청을 받고 "가능한 (러북) 회담 준비가 집중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면서도 "아직 시기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말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다음 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회담이 열리는 것 아니냐'는 확인 질문에 "회담은 어디에서라도 열릴 수 있다. 준비가 집중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고만 답했다.

통상 크렘린궁은 북한과의 정상회담 일정을 하루, 이틀 전에야 발표해 왔다.

cjyo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