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영화 '벌새'가 이스탄불영화제 국제경쟁부문에서 대상을 받았다.

17일 배급사 엣나인필름은 지난 5일부터 16일(현지시간)까지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제38회 이스탄불영화제에서 '벌새'가 국제경쟁부문 대상인 '골든 튤립 상'(Golden Tulip for Best Film)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벌새'는 성수대교가 무너진 1994년, 거대한 세계 앞에서 방황하는 중학생 은희가 한문 선생님 영지를 만나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세상을 마주하는 방법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 영화는 지난 2월 열린 베를린 국제영화제 '제너레이션 14플러스' 부문에서도 그랑프리상을 받았다.

아울러 오는 24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트라이베카 영화제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벌새'는 오는 8월 말 국내 개봉한다.

dy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