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문희 의원 "충북만 자사고 없어" vs 김병우 교육감 "미래형 교육모델 필요"…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김병우 충북교육감이 17일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설립을 요구하는 도의원의 공세에 맞서 자사고 반대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이날 열린 제372회 도의회 임시회에서 박문희 의원이 대집행기관 질문을 통해 "전국에서 충북 등 일부만 자사고가 없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나고, 명문고 육성을 위한 최선은 방안은 자사고"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교육감은 "현 제도에서 자사고 승인을 받는 것이 어려울 뿐 아니라, 자사고가 학생에게 유리한 제도가 아니라는 것은 교육학적으로 이미 공인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박 의원이 "다른 지역의 자사고도 폐지돼야 하나"라고 따지자 김 교육감은 "(개인적으로) 폐지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자사고가 생기면 (명문대 진학 학생이 늘어) 교육감은 득을 보겠지만, 대다수 학생은 손해를 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의 모교인 김천고가 자사고로 운영돼 서울대 등에 많은 학생을 진학시켰다"는 박 의원의 공세에도 교육감은 "개인적으로는 모교의 자사고 운영을 반대한다"며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명문고 육성방안과 관련, 김 교육감은 "(자사고 같은) 시대에 뒤떨어진 낡은 모델을 흉내 낼 것이 아니라 전문기관 연구용역, 공론화 과정 등을 거쳐 교육을 선도할 수 있는 미래형 명문고 육성방안을 연말까지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충북도와 도교육청은 지난해 12월 '초·중·고·특수학교 무상급식 경비'와 '미래인재 육성'에 관한 합의서를 교환했다.

이 합의를 통해 명문고 육성을 논의하는 태스크포스(TF)를 가동했지만, 도와 도교육청이 명문고의 개념에서부터 큰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bw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