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전남 고흥군 소록도 주민이 최근 산불로 큰 피해가 발생한 강원 동해시에 성금을 냈다.

국립 소록도병원 원생자치회는 17일 산불로 피해가 난 강원 동해지역 이재민을 돕기 위해 성금 200만원을 동해시에 기탁했다.

이 성금은 소록도 주민이 십시일반 격으로 모았다.

남재권 국립소록도병원 원생자치회 회장은 "강원 동해안 산불 소식을 접하고 온정의 마음이 들불처럼 번져 주민이 성금 모금에 100% 참여했다"며 "화마로 집과 재산을 잃은 이재민이 하루빨리 재기할 수 있도록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기 위해 성금을 내게 됐다"고 설명했다.

국립소록도병원에는 현재 490여명의 한센병 환자들이 요양하고 있으며, 완치된 주민은 원생자치회에 소속돼 7개 마을 4개 반에서 생활하고 있다.

dmz@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