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대한해운[005880]은 계열사인 SM상선의 채무액 413억에 대해 채무보증을 결정했다고 17일 공시했다.

채무보증금액은 작년 말 연결 자기자본의 5.15%에 해당한다.

회사는 "신조 컨테이너 박스 제작 금융의 만기도래에 따라 상환 재원을 조달하기 위한 목적"이라며 "채무금액 상당액을 차입하기 위해 컨테이너 박스 매각 후 리스운용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chomj@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