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셀러레이터 ERA 방문…뉴저지 주지사와 면담도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미국을 방문 중인 허태정 대전시장이 16일(현지시각) 선진 창업지원 체계를 벤치마킹했다.

허 시장은 이날 뉴욕에서 신생 스타트업을 발굴해 지원하는 액셀러레이터 ERA(Entrepreneurs Roundtable Accelerator)를 찾았다.

액셀러레이터는 신생 스타트업에 자금과 업무공간을 지원하고 마케팅, 멘토링 등 창업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단체를 말한다.

2011년 설립 후 180여개 스타트업을 배출한 ERA는 매사추세츠공대(MIT)가 뽑은 15대 액셀러레이터 중 하나다.

허 시장은 무라트 악티한노그루 ERA 대표와 스타트업 활성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다양한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을 체험했다.

허 시장은 "ERA 같은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벤처캐피탈 등과 연계해 스타트업을 다양하게 지원하는 것은 물론 대전의 혁신 창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허 시장은 필 머피 뉴저지주 주지사와도 면담했다.

뉴저지는 유명 제약기업과 수준 높은 연구기관이 있어 바이오 창업생태계가 잘 갖춰진 곳이다.

또 뉴저지 내 대학에서 컴퓨터 관련 학위 취득자가 매년 7천여명 배출되는 만큼 관련 스타트업의 요람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허 시장은 필 머피 주지사와 만나 "혁신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필 머피 주지사는 "하이테크 혁신 중심지인 뉴저지주와 대덕연구개발특구의 잠재력을 갖춘 대전시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soy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