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 충주시는 오는 7월부터 지역 화폐인 가칭 '충주사랑상품권'을 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충주시는 우선 5천원권과 1만원권 두 종류로 10억원어치를 발행하기로 하고, 한국조폐공사에 제작을 의뢰했다.

또 지역 내 병·의원, 산후조리원, 주유소, 영화관, 이·미용실, 편의점, 음식점, 노래방, 자동차경정비업소 등을 상대로 가맹점을 모집 중이다.

가맹점과 이용자를 실시간 관리할 수 있는 전산망 구축도 추진하고 있다.

본격적인 시행에 앞서 충주시의회에 '상품권 관리 및 운용 조례안'도 곧 제출할 예정이다.

충주사랑상품권은 액면가에서 6%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단 상품권 구매 할인 혜택을 악용하는 사례를 막고자 1인당 월 30만원으로 구매량을 제한한다.

할인 혜택으로 발생하는 연간 2억여원의 손실은 국비와 시비로 보전해 줄 방침이다.

충주시 관계자는 "충주사랑상품권이 자리 잡으면 지역 자금의 역외 유출을 막고, 지역 내 소비촉진을 불러와 선순환 경제기반 조성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jeonc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