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중국 광둥성의 칭탕(靑塘)유적지에서 쭈그려 앉은 형태로 발굴된, 일명 '칭탕소녀' 무덤이 중국에서 가장 오래된 1만3천500여년 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17일 중국 신화통신과 글로벌타임스 등에 따르면 고고학자들이 지난해 중국 10대 고고학 발견 중 하나로 꼽힌 칭탕유적지의 황먼옌(黃門岩) 1호 동굴에서 나온 무덤을 연구해 이같이 밝혔는데요.

무덤의 주인은 13~18세 사이의 여성으로, 키는 145~150㎝ 정도로 추정됩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편집: 박서진>

<영상: 중국 국가 문화 유산 관리부 공식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