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강원 동해안 산불 진화에 투입됐던 소방관들을 격려하는 편지가 쇄도하고 있다.

17일 강릉소방서에 따르면 인천 선인중학교 학생들은 소방관을 격려하는 이색 상장 47개를 보내왔다.

학생들은 직접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려 용감상, 고맙상, 영웅상, 응원상, 잊지 못할 상, 제가 줄 수 있는 최고의 상 등으로 소방관들을 응원했다.

선인중 손모 군은 "불이 생각보다 많이 번져서 놀랐지만, 소방관분들이 불을 진압했다고 들어 고마웠다"며 "원래 꿈은 유튜브 크리에이터인데 이를 계기로 소방관이라는 꿈을 가질 것 같다"고 적었다.

함께 배달된 선생님의 편지에는 시민의 안전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는 소방관들에게 학생들이 상장을 만들면 정말 뜻깊은 일이 될 것 같아 상장을 보낸다는 내용이 담겼다.

충남여자중학교 학생들도 손편지 4통을 보냈다.

학생들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소방관님들 정말 자랑스럽고 존경한다"며 "진정한 영웅은 불길 속에 가려 잘 보이지 않는 땀에 젖은 방화복을 입고 있는 영웅"이라고 응원했다.

강릉소방서 관계자는 "산불 진화에 나섰던 소방관들을 격려하는 위문편지가 전국에서 이어지고 있다"며 "국민의 격려와 응원에 자부심과 사명감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dmz@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