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강원 속초시가 산불피해 상공인을 위한 중소기업육성자금 이자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산불피해를 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신속한 복구와 사업재개를 위해 시설자금이나 운전자금으로 금융기관 융자 시 애초 2.5%던 이자 지원율을 3.5%로 높이기로 했다.

제조업체는 3억원, 비제조업체는 7천만원, 매출을 증빙하기 어려운 업체는 3천만원 한도 내에서 상공인이 부담할 이자의 3.5%를 시가 부담해 주는 것이다.

피해 상공인의 금융부담을 경감시키려는 조치이다.

이에 따라 피해 상공인이 3억원 융자 시 2년간 2천100만원, 7천만원을 융자하면 490만원의 실질적인 이자 혜택을 받게 된다.

속초시는 금융지원 외에도 사업장이 소실된 31개 업체에 대해 임시사무실용 컨테이너 35동을 신속히 지원한다.

컨테이너 설치 시 한전 속초지점은 무상 전기가설을, 속초 KT지점은 인터넷 무상설치를 협조한다.

속초시 관계자는 "산불피해 상공인들이 안정을 되찾고 영업이 회복될 때까지 시가 할 수 있는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mom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