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대는 공업화학과 조중상 교수 연구팀이 탄소나노튜브(CNT)로 구성된 섬유를 이용해 고효율의 휘는(flexible) 배터리 개발에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 왕립화학회(Royal Society of Chemistry) 학술지인 재료화학회지 A (Journal of Materials Chemistry A)의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또 앞으로 출판될 이 학회지의 표지논문으로 선정됐다.

이 연구는 최근 몸에 착용하는 휴대전화 등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자유자재로 휘면서 배터리 성능이 유지되는 차세대 에너지 저장장치가 주목받는 가운데 이뤄졌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조 교수팀은 전기방사 공정을 통해 고집적 CNT 다발 내에 수십 나노 크기의 산화철(Fe2O3) 입자들이 균일하게 분산된 섬유 형태의 신규 음극 소재를 개발했다.

그 결과를 토대로 자유자재로 휘고 전지 성능도 크게 향상된 배터리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bw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