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진천선수촌서 첫 '여자선수의 날' 행사 개최

송고시간2019-04-17 18: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첫 여자선수의 날 행사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첫 여자선수의 날 행사

[대한체육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대한체육회가 17일 오후 2시부터 3시간 동안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챔피언 하우스 대강당에서 '여자선수의 날' 행사를 열었다.

국가대표 여성 선수와 지도자의 사기 진작과 건강 관리 상담을 위해 체육회가 마련한 첫 행사다.

체육회는 특히 올해 초 체육계에서 일어난 스포츠 미투(나도 당했다) 사태 후 선수촌 내 여성 선수들의 인권 향상을 도모하자는 취지를 이번 행사에 반영했다.

진천선수촌 여자선수의 날 행사에 참석한 국가대표 선수들
진천선수촌 여자선수의 날 행사에 참석한 국가대표 선수들

[대한체육회 제공]

입촌한 여자선수·지도자 약 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체육회 협력병원인 단국대병원의 김지혜 산부인과 전문의와 분당제생병원 이태임 재활의학과 전문의가 여성 대표 선수단의 건강 관리 특강을 진행했다.

두 전문의는 여성에게 특히 필요한 영양소, 식이장애, 골대사장애, 월경전증후군 등 의학 주제를 알기 쉽게 설명하고, 선수들과 일대일 상담으로 고충을 해소하는 데 도움을 줬다.

신치용 선수촌장은 "여자선수의 날 행사가 선수촌 내 여성 선수들을 비롯해 모든 국가대표 선수단이 서로를 따뜻하게 위로하고 응원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체육회는 선수촌 내 여성 선수들의 인권 보호를 위해 정성숙 여성 부촌장을 임명하고, 여성 훈련관리관도 임명했다.

또 선수촌 내 폭력·성폭력 사전에 차단하고자 여성 인권관리관 6명을 진천선수촌에 배치했다.

체육회는 지난 1월 이사회에서 자문위원회 여성 위원의 비율을 20% 이상 포함하는 조항도 신설했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