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두산 베어스의 우완 투수 홍상삼(29)이 714일 만의 선발승을 아웃 카운트 1개가 부족해 놓쳤다.

홍상삼은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 팀이 7-3으로 앞선 5회초 2사 1루에서 교체됐다.

홍상삼은 5회초 선두타자 고종욱에게 우전 안타를 내줬으나 박승욱, 김성현을 모두 내야 땅볼로 돌려세우고 선발승 목전까지 다다랐다.

아웃 카운트 1개만 추가하면 선발승 요건을 채울 수 있었으나 김강민에게 좌전 적시타를 허용했다.

이어 한동민의 타석 때는 연속 폭투로 1점을 헌납했다.

한동민은 7구까지 가는 접전 끝에 유격수 방면으로 강한 타구를 내보냈다.

유격수 김재호가 공을 건져내는 데는 성공했으나 1루 송구가 원바운드가 되면서 공이 뒤로 흘렀고, 그 사이 한동민은 1루에 안착했다.

그렇게 홍상삼은 아웃 카운트 1개를 남겨두고 마운드를 윤명준에게 넘겨주고 교체됐다.

윤명준은 후속 타자 최정을 내야 땅볼로 처리하며 승계 주자의 득점을 허락하지 않았다.

홍상삼의 최종 성적은 4⅔이닝 5피안타(1피홈런) 2볼넷 5탈삼진 3실점이 됐다.

제구 불안이 고질적인 문제점으로 지적돼온 홍상삼은 시즌 첫 선발 등판에서 볼넷은 2개로 적은 편이었지만 폭투가 4개에 달했다.

1회초 선두타자 김강민을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보냈으나 후속 세 타자를 모두 범타 처리했다.

2회초에는 이재원에게 솔로홈런을 내줬지만 역시 다음 타자들은 모두 범타로 돌려세웠다.

3회초 안타와 볼넷으로 내준 무사 1, 2루 위기를 실점 없이 극복해낸 홍상삼은 4회초는 삼자범퇴로 이닝을 막아냈다.

2017년 5월 3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전 이후 714일 만의 선발승의 기회가 눈앞으로 다가왔지만, 홍상삼은 고지를 눈앞에 두고 흔들렸다.

김태형 감독은 퓨처스(2군)리그에서 줄곧 불펜 투수로만 뛰었던 홍상삼의 투구 수가 72개에 이르고 점수 차가 좁혀지자 미련 없이 투수 교체를 단행했다.

changy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