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대한축구협회(FA)컵 역대 최다 우승팀 맞대결에서 수원 삼성이 '캡틴' 염기훈의 페널티킥 결승 골을 앞세워 포항 스틸러스를 물리쳤다.

수원은 1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포항과 2019 KEB하나은행 FA컵 4라운드(32강)에서 후반 38분 염기훈의 페널티킥 결승 골이 터지면서 1-0으로 이기고 16강 진출권을 따냈다.

이날 경기는 역대 FA컵에서 나란히 4차례씩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려 최다 우승 동률인 수원과 포항의 '미리 보는 결승전'으로 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포항을 32강에서 탈락시킨 수원은 16강에 오르면서 5번째 FA컵 우승을 향한 항해를 이어가게 됐다.

킥오프 이후 치열한 중원 싸움을 펼치며 좀처럼 공격 기회를 만들지 못한 수원은 전반 33분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시도한 김종우의 오른발슛이 크로스바를 살짝 넘고, 전반 40분 사리치의 중거리포마저 골대를 외면하며 득점 기회를 놓쳤다.

포항 역시 전반전 동안 공격의 실마리를 제대로 살리지 못했고, 두 팀은 득점 없이 전반을 마쳤다.

수원은 후반 시작과 함께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한 타가트 대신 '베테랑 골잡이' 데얀을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다.

이에 맞선 포항은 지난해 경주시민축구단에서 뛰면서 K3리그 어드밴스 득점왕에 올랐던 공격수 최용우를 그라운드에 내보내 맞불을 놨다.

포항의 최용우는 후반 18분 골대 정면에서 왼쪽 측면 크로스를 향해 힘껏 솟아올랐지만, 간발의 차로 머리에 맞추지 못했다.

공세를 이어간 포항은 후반 20분 이석현이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볼을 빼앗아 시도한 슛이 수원의 왼쪽 골대를 벗어나며 지루한 '영의 행진'을 깨지 못했다.

연장전의 향기가 짙어지던 후반 38분 마침내 '승리의 여신'은 수원에 미소를 보냈다.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볼을 잡은 홍철이 문전을 향해 크로스를 올리려던 순간 볼이 포항의 수비수 전민광의 손에 맞았다.

주심은 지체 없이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키커로 나선 수원의 주장 염기훈은 정확한 왼발슛으로 포항 골대 왼쪽 구석에 볼을 꽂았다. 염기훈은 FA컵에서 개인 통산 6골을 작성했다.

수원은 포항의 막판 반격을 막아내고 염기훈의 결승골을 지켜내 1-0 승리로 16강 진출권을 확보했다.

horn9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