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사람을 찌르고 있다" "살려달라고 소리 질러"…다급한 112신고

송고시간2019-04-17 21:50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권미혁 의원 112신고 내역 14건 녹취록 공개

112신고 녹취록
112신고 녹취록

[권미혁 의원실 제공]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17일 경남 진주에서 발생한 아파트 방화·흉기 난동 당시 긴박했던 상황이 담긴 112신고 녹취록이 공개됐다.

권미혁 의원이 입수한 해당 녹취록을 보면 이날 사건 발생 직후 경찰에는 14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한 신고자는 "여기 누가 지금 사람을 찌르고 있다. 빨리 와달라"며 "(피해자가) 지금 계속 비명을 지르고 X(흉기)에 지금 맞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신고자는 "지금 X에 찔리고 피가 흥건하다"며 참혹함을 알리기도 했다.

또 다른 주민은 "여자애들이 살려달라고 소리를 지르고 있는데, 저희가 그거 듣고 넘(너무), 근데 계속 그래 가지고, 빨리 좀 와달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한 주민은 "2층에 있는데 내 집 앞에 시신이 있는데 어쩌지를 못해서, 나도 나갔다가 찔리겠다"며 "(범인은) 모르는 사람이다"라고 신고했다.

이 주민은 "우리 집 3∼4m 앞에 시신이 있어서, 지금 그놈이 흉기를 들고 있어서, 사람들을 나오지 못하게 해요"라고도 했다.

이 밖에 "사람이 여러 명 죽고 있다"라거나 "살인사건입니다, 살인사건"이라는 신고도 접수됐다.

경찰은 이날 오전 4시 35분께 현장에 도착해 대치한 끝에 방화·흉기 난동을 부린 안모(42)씨를 검거했다.

검거 과정에서 경찰은 안 씨에게 실탄·테이저건 등을 쐈지만 빗맞거나 효과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안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앞서 오전 4시 29분께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에서 안 씨가 4층 본인 집에 불을 지르고 계단으로 대피하던 이웃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나머지 7명은 화재 연기 탓에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k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