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외국인 선수 합류, 두 팀 모두에게 힘든 일"

(인천=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승리를 따낸 현대모비스의 유재학 감독은 "2, 3쿼터에서의 우위가 승리의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현대모비스는 17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3차전 원정경기에서 인천 전자랜드에 89-67로 승리했다.

앞선 2차전에서 19점 차 대패를 당했던 현대모비스는 원정에서 치른 3차전에서 22점 차 승리를 거둬 설욕에 성공했다.

유재학 감독은 2차전에서 어깨를 다쳐 결장한 전자랜드 기디 팟츠의 공백이 결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유 감독은 "팟츠가 없어서 2, 3쿼터에 우위를 가져간 것과 리바운드 싸움에서 밀리지 않은 것이 승리의 원인"이라고 밝혔다.

1쿼터까지 18-14로 팽팽하던 경기는 외국인 선수 2명이 뛸 수 있는 2, 3쿼터에 현대모비스 쪽으로 급격히 기울었다.

현대모비스의 새넌 쇼터는 2, 3쿼터에만 16점을 몰아쳤고, 라건아도 11점을 보탰다.

3쿼터까지 66-51의 리드를 잡은 현대모비스는 끝까지 점수 차를 유지하며 손쉬운 승리를 거뒀다.

유 감독은 수비에 대한 만족감도 드러냈다.

"오늘 대체로 수비가 잘 됐다"며 "생각보다 미스매치 상황이 발생하지 않아 준비한 수비 전략을 사용하지는 못했지만, 선수들이 각자의 매치업에서 밀리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전자랜드는 팟츠의 대체 선수로 터키리그에서 뛰던 투 홀러웨이를 영입했다.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은 18일 새벽 한국에 도착하는 그를 4차전부터 투입할 계획이다.

유재학 감독은 "홀러웨이의 합류로 어떻게 시너지가 날지 봐야 한다"이라며 "어떤 플레이를 좋아하고 어떤 농구를 하는지 파악해보겠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외국인 선수의 합류는 우리에게도 전자랜드에게도 힘든 일"이라며 "전자랜드는 서로 손발을 맞춰야 하고, 우리는 상대 선수에 대한 파악이 안 되기 때문에 양 팀 다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상대적으로 이대성의 출전시간이 적었던 이유에 대해서는 "박경상이 선발로 나서는 압박을 못 견디는 것 같아 양동근을 선발로 내보냈다"며 이후 "선수들의 출전시간을 조절하다 보니 이대성의 출전시간도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양 팀의 4차전은 19일 인천에서 열린다.

traum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