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친 팟츠에게는 미안한 마음…새로운 외국인 선수 대비 빈틈없이 할 것"

(인천=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로드를 존중합니다만, 솔직히 라이벌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의 라건아는 자신감에 차 있었다.

현대모비스는 17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3차전 원정경기에서 인천 전자랜드에 89-67로 이겼다.

2차전에서 19점 차 대패를 당했던 현대모비스는 원정에서 설욕에 성공하며 시리즈 전적 2승 1패의 리드를 가져왔다.

이날 승리의 '1등 공신'은 라건아였다.

19점을 올린 그는 2차전에서 31점으로 펄펄 날았던 전자랜드의 찰스 로드를 14점으로 묶었다.

라건아는 "2차전 때 너무 못했기 때문에 3차전은 수비에 더욱 집중했다"며 "완벽하지는 않았지만, 더 나아진 모습을 보여서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이날 그는 3점 라인부터 로드에게 강력한 압박 수비를 펼쳐 외곽 슛을 견제했다.

라건아는 "지난 경기에서 로드에게 외곽 공격을 많이 당했다"며 "오늘은 그가 어디서 공을 잡든 최대한 힘든 공격을 하도록 유도했다"고 이날 경기에 임한 마음가짐을 전했다.

이어 "공격이 잘 풀리면 로드는 덩크 슛도 하고 소리도 지르며 분위기를 이끌어가는 선수"라며 "이를 막기 위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앞선 2차전에서 자신과 충돌해 어깨를 다친 기디 팟츠에 대해서는 "팟츠가 못 뛰어 아쉽고 미안하다"면서도 "다른 선수가 오는 만큼 그에 맞는 계획을 가져와 준비할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라건아는 "서울 삼성에서 뛰던 2017년 안양 KGC인삼공사와의 챔프전에서도 시리즈 도중 상대 외국인 선수 키퍼 사익스가 마이클 테일러로 교체된 적이 있었다"며 "당시 테일러가 잘해서 인삼공사에 우승을 빼앗긴 부분도 있는 만큼 그런 상황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빈틈없이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리바운드에서도 라건아는 제 몫을 다했다.

공격 리바운드 5개를 포함해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18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냈다.

2차전 리바운드 싸움에서 33-40으로 뒤졌던 현대모비스는 라건아의 활약을 앞세워 3차전에서 리바운드 우위(40-30)를 가져왔다.

유재학 감독도 "열세였던 리바운드 싸움에서 앞선 것이 승리의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로드는 2차전 승리 이후 "지금 KBL 리그에서 나와 라건아가 가장 좋은 기량을 가진 선수"라며 라건아를 라이벌로 지목했다.

라건아는 이에 동의하지 않았다.

"로드를 존중하지만, 솔직히 라이벌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가 KBL에서 훌륭한 업적을 많이 남겼고 과거에 맞붙었을 때도 좋은 선수라고 느꼈었지만 내 라이벌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traum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