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교황, 스웨덴 '환경지킴이' 소녀 격려…"계속 밀고 나가길"

송고시간2019-04-18 00: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이 기후변화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청소년 시위가 지구촌 전역으로 퍼져 나가는 데 불을 지핀 주인공을 만나 격려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17일 바티칸에서 열린 수요 일반알현 직후 스웨덴의 환경 운동가 그레타 툰베리(16)를 만나 격려했다고 교황청이 밝혔다. [AP=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17일 바티칸에서 열린 수요 일반알현 직후 스웨덴의 환경 운동가 그레타 툰베리(16)를 만나 격려했다고 교황청이 밝혔다. [AP=연합뉴스]

교황은 17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서 열린 수요일반 알현의 말미에 스웨덴의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16) 등 일부 참석자들을 따로 만나 개별적으로 악수하고, 인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툰베리는 교황과의 짧은 면담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후 위기에 대해 명확히 말씀해 주시는 것에 대해 교황께 감사를 전했다"며 "교황은 나에게 '계속 밀고 나가라'고 말씀해 주셨다"고 밝혔다.

툰베리는 이 자리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파업에 참여하라'는 문구가 적힌 작은 푯말을 교황 앞에 펼쳐 보여 눈길을 끌었다.

알레산드로 지소티 교황청 대변인도 두 사람의 만남 직후 "교황은 환경 보호에 대한 툰베리의 노력에 감사를 표하고, 격려했다"고 발표했다.

지소티 대변인은 "이번 알현을 요청한 툰베리는 교황이 환경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고 있는 것에 고마움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툰베리는 작년 8월 스웨덴 의회 앞에서 기성세대의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는 첫 시위를 펼친 이래 매주 금요일마다 학교가 아닌 거리로 나가 '미래를 위한 금요일'(#FridaysforFuture) 운동을 펼치며, 세계적인 주목을 받는 젊은 환경 운동가 반열에 올랐다.

그가 주창한 이 운동은 스웨덴을 넘어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등 유럽 주요국과 호주, 일본 등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는 학생들의 등교 거부 물결로 이어지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5년 6월에 생태 회칙 '찬미 받으소서'(Laudato Si)를 반포하고, 기후 변화를 부정하는 사람들을 '멍청이'라고 부르는 등 환경 보호의 중요성을 지속적으로 강조해와 두 사람의 이날 만남은 안팎의 조명을 받았다.

툰베리는 전날에는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에 있는 유럽의회에서 10년 내로 이산화탄소를 최소한 50% 감축할 것을 요구하는 연설을 했다.

한편, 툰베리는 이번 여정에 탄소 배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스웨덴부터 기차로 이동하고 있다.

이날 로마 티부르티나 역에 도착한 그는 자신을 알아본 팬들의 셀피 요청에 응하는 등 인기를 실감했다.

ykhyun1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