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文대통령 "양국협력 먼 훗날까지"…투르크멘 현지어로 건배사도

송고시간2019-04-18 01: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빈만찬 참석…"양국 오랜 인연이 성공적 협력 이끌 것"

만찬 인사말 하는 문 대통령
만찬 인사말 하는 문 대통령

(아시가바트[투르크메니스탄]=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현지시간) 대통령궁에서 국빈 만찬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은 김정숙 여사. 2019.4.18 xyz@yna.co.kr

(아시가바트<투르크메니스탄>=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수도 아시가바트에 위치한 대통령궁에서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주최한 국빈만찬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답사를 통해 "투르크메니스탄의 명마 '아할테케'가 빠르면서 먼 길을 가는 것처럼 양국협력이 먼 훗날까지 계속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투르크메니스탄의 '오래된 것을 갖지 않고는 새로운 것을 가질 수 없다'는 속담이 우리의 나침반이 되어줄 것"이라며 "양국의 오랜 인연이 우리의 협력을 성공으로 이끌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비행기 안에서 카라쿰 사막과 코페트다그 산맥의 위용에 경탄했다"며 "그 위에 오아시스처럼 빛나는 도시가 '사랑의 도시' 아시가바트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위대한 도시 아시가바트는 고대문명의 중심지로 투르크메니스탄의 유구한 전통과 문화를 지켜왔다"며 "백색 대리석의 도시 아시가바트의 구석구석에서 투르크메니스탄의 밝은 미래와 국민의 정성을 느낄 수 있었다"고 밝혔다.

환영 만찬에서 답사하는 문 대통령
환영 만찬에서 답사하는 문 대통령

(프놈펜=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현지시간) 프놈펜 왕궁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노로돔 시하모니 국왕의 만찬사에 답사하고 있다. 2019.3.15 hkmpooh@yna.co.kr

또 "위대한 사상가이자 민족 시인인 막툼굴리는 민족의 통합과 부족의 단합을 노래했다"며 "투르크메니스탄의 통합·단합을 실현해낸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국민의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 선조들은 실크로드를 오가며 교류를 이어왔고, 양국은 인종과 언어, 문화, 어른을 공경하는 풍습과 높은 교육열 등 비슷한 점이 많다"며 "이젠 서로의 경험을 공유하며 도움을 주고받는 호혜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우정을 위하여'라는 의미의 현지어인 "도스틀룩 우친!"이라고 말하며 건배를 제의했다.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

문 대통령 "양국협력 먼 훗날까지"…투르크멘 현지어로 건배사도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