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WSJ "미중 정상, 이르면 내달말 무역협상 서명 목표"

송고시간2019-04-18 03: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달말부터 베이징·워싱턴서 추가 고위급협상 열릴듯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이 이달 말부터 베이징과 워싱턴을 오가면서 추가적인 고위급 무역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양국 정상이 이르면 내달 말 또는 6월 초 무역협상 합의문에 서명하는 것을 목표로, 미·중 양측이 추가적인 대면 협상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이끄는 미국 협상단이 이달 29일께 중국 베이징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도 동행한다.

그 다음 주에는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미 워싱턴DC를 찾는 일정이 논의되고 있다.

순조롭게 합의가 이뤄진다면, 2주 안팎 합의문 문구의 법률적 검토를 거쳐 빠르면 미국 현충일인 '메모리얼 데이'(5월 27일) 전후로 서명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이르면 내달 말 미·중 정상회담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미·중은 지난 1월 말 워싱턴에서 한차례 고위급 접촉을 했고, 2월 중순 베이징과 워싱턴을 오가며 2차·3차 고위급 협상을 벌인 바 있다.

지난달 말에는 베이징에서, 이달 초엔 워싱턴에서 각각 4차·5차 고위급 무역협상을 이어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 백악관에서 류허 부총리를 면담한 자리에서 "우리는 아마도 4주 안에 알게 될 것"이라며 4주 내 무역협상의 마무리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