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우즈베크 대통령과 정상회담…韓 대통령 최초로 의회 연설도

(투르크멘바시<투르크메니스탄>=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박 3일 간의 투르크메니스탄 국빈방문 일정을 마치고 18일(현지시간) 오후 투르크멘바시 국제공항을 통해 다음 순방지인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했다.

공항에는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직접 환송을 나왔다.

문 대통령과 흰색 차량을 함께 타고 공항에 나온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하차 뒤 문 대통령에게 "건강하시라"라고 인사를 건넸다.

문 대통령도 전용기 탑승 직전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에게 손을 흔들었고,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도 손을 들어 화답했다.

지난 16일 투르크메니스탄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이튿날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플랜트 건설 분야 등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18일에는 한국 기업이 주도적으로 건설한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가스화학 플랜트인 키얀리 플랜트를 방문, 공사를 성공적으로 마친 한국 기업 관계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의 수도 타슈켄트에 도착한 뒤 19일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같은 날 오후 의회에서 연설할 예정이다.

한국 대통령이 우즈베키스탄 의회에서 연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음 날에는 고려인 동포들이 주축이 돼 만든 '한국문화예술의 집' 개관식에 참석한 뒤 동포 간담회를 한다.

이어 사마르칸트 박물관과 고대문화 유적지도 시찰할 계획이다.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